N

Notice

News

오세훈 “메타버스에 서울의 신대륙 만든다”…세계 도시 최초 ‘메타버스 서울’ 공개

admin

view : 492

경제·교육·세무·행정·소통 5대 분야 공공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 공개

 

"서울의 신대륙을 만들고자 합니다. 메타버스 서울 안에서 시민과 동행하며 매력있는 서울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세계 도시 최초로 공공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을 16일 공개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메타버스 서울'에서 직접 아바타로 등장했다. 오 시장의 아바타는 메타버스 서울의 이곳저곳을 돌아보며 시민들이 누릴 수 있는 행정서비스 등을 소개했다.

메타버스 서울은 비대면의 일상화, 정보통신의 발전과 디지털세대의 주류화에 발맞춰 계획한 행정서비스의 새로운 개념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세계 도시 최초로 공공의 영역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도입하고 1단계 구축을 완료해 이날 처음으로 공개했다.

메타버스 서울은 '자유, 동행, 연결'을 핵심가치로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가상세계를 통해 제공한다. 메타버스 시장실을 방문해 자유롭게 오 시장과 인사를 나눌 수 있고 의견 제안함(상상대로 서울 연계)을 통해 시정에 대한 의견을 등록하고 답변받을 수 있다. 시는 2026년까지 시정 전 분야의 행정서비스를 메타버스 공간에 구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최초로 공공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오 시장은 "서울시가 별도의 플랫폼을 구축할 필요가 있겠는가에 대한 많은 논의가 있었다. 그러나 개인정보보호, 정보 보안 등의 문제와 플랫폼의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독자적인 플랫폼을 만들기로 결정했다"며 "시간이 걸리고 초기비용이 들더라도 자체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장점이 많고 가성비도 높다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메타버스 서울'만의 차별화된 요소로 '기존의 창구와는 또 다른 차원의 민원서비스 제공'을 꼽았다. 오 시장은 "홈페이지는 글로 소통하고 쌍방향 소통이 안된다. 영상회의를 하면 장소나 준비 등의 불편한 점이 한계로 드러난다"며 "메타버스 공간에서는 아바타로 소통하기 때문에 여러 민원서비스 제공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 약자들의 접근성 문제는 올해부터 진행하는 2단계 사업에서 이지모드(Easy mode) 구축을 통해 해결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메타버스는 MZ세대 등 젊은 분들이 거부감 없이 편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소통 창구다. 연세 있으신분들은 적응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지모드가 적용되고, 어느정도 활용이 되기 시작하면 디지털 세계에 불편함을 느끼시는 분들도 쉽게 쓰실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활용정도를 보아가면서 좀더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버전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오세훈 “메타버스에 서울의 신대륙 만든다”…세계 도시 최초 ‘메타버스 서울’ 공개 - 아시아투데이 (asiatoday.co.kr)

 

관련 기사 :

[포토]서울의 신대륙, '메타버스 서울' 소개영상 시청하는 오세훈 시장 (edaily.co.kr)

메타버스서 주민등록등본 발급…서울시, 세계 도시 최초 플랫폼 구축 (mtn.co.kr)

'메타버스 서울' 소개하는 오세훈 시장 (newspim.com)

[포토]메타버스 서울 시연 - 아시아경제 (asiae.co.kr)

서울 행정, 메타버스 플랫폼에 구축...전세계인 초대 | 아주경제 (ajunews.com)

내일신문 » 뉴스보기 (naeil.com)

오세훈 만나고 싶다면 메타버스 시장실로 오라 < IT < IT·과학 < 기사본문 - 더리포트 (thereport.co.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